이렇게 좋은 민들레 밥상

Korean/Mains(한국밥상) 2009.04.01 08:51


한국에 살땐 민들레가 어떻게 생긴건지도 몰랐다.
미국와서 나의 인생은 아주 천연적으로 바뀌었다.
이유는 모국을 떠나 타지에서 살아보니 느끼는 재귀본능이랄까?
그것을 모든 내 주변의 자연을 통해 이루고 있다.

작년부터 먹는 잡초(Edible Weeds)에 대한 이런저런 세세한 연구를 한끝에
올해는 좀더 구체적으로 그것들을 이용한 요리를 자신감있게 하여 먹고있다.
나는 자연에게 아무것도 한것이 없는데...자연은 나에게 늘 이렇게 소소한 행복을 안겨준다.

작년 처음 시도한 민들레를 이용한 반찬은 나물무침이었는데, 쌉쌀한 톡특한 맛이 일품이었고
올해는 민들레 쌈과 밥을 하여 민들레 밥상를 차려 보았다.
이보다 좋을 수 없다. 맛도 멋도 마음도 다스리는 산채요리는 면역이 약해지는 틈을 타서 오는
질병을 미리 미리 예방하는 보약임을 이제 나스스로 몸으로 느낄수 있다.

뒷마당을 슬슬 거닐다보면 "나 여기있어요~ 이리와봐요" 하고 손짓하는 샛노랑 민들레이다.

그 어여쁜 민들레가 제공한 오늘의 밥상~ 나는 올해 더욱 민들레 맛에 반했다.


민들레 야채 손질

민들레 손질/ 들에서 얻는 야채는 영양가가 높은만큼 손질하는데 손이 많이간다. 흙이많아 잘 다듬어야 한다.


꽃대와 뿌리를 따로 떼어 다듬으면 더 깨끗하고 이것들은 따로 말려 차를 끓이는데 사용한다.

민들레차 재료로 할 뿌리와 꽃대에 깨끗한 파뿌리를 추가해 말린다. 말리는동안 꽃은 홀씨가 되어 저렇게 핀다.
홀씨는 들로 다시 돌려보내려 한다.


민들레쌈/ 돼지고기 스테이크나 삽겹살구이, 쌈장, 민들레잎, 상추 케일등 곁들이는 야채들

야채는 모두 나의 뒷마당에서 겨울동안 저절로 자라난 것들...

상추와 케일이 한겨울 추운 마당에서 저렇게 굳건히 버텨준것이다. 연약한 상추가 그리도 센지 예전엔 몰랐다.

요즘 나도 써먹고 싶은 말~ "안해봤음 말을 마!!" 이건 정말 보약 쌈이라는걸 맛으로 느낀다..약간 쓰면서도 고소한~
좋은쌈의 조건은 엄청난 영양파워를 가진 쌈장이 중요하다.
쌈장/ 된장,고추장, 볶은 흰깨가루,볶은 검정깨 가루, 풋고추 된장에 삭인 것, 과일효소, 참기름, 파


남은 민들레 잎은 끓는 물에 살짝데쳐 양념에 조물조물무치면 기본 반찬이 된다.

민들레 밥(1~2인분)/ 쌀 한공기, 민들레잎 한웅큼, 양념간장

1- 먼저 쌀을 씻어 냄비에 넣고 한번 우루루 끓으면 바로 불을 줄이고 민들레를 넣고 뜸들인때까지 두면 된다.
민들레를 밥에 넣는시기에 따라 민들레 잎색이 다르다. 초록으로 먹고싶음 밥이 다된후 민들레잎을 넣어 섞어도 Good~



어여쁜 민들레밥이 완성되었으니 잘 먹어야 한다~ 양념장을 아주 고급으로 만드는게 관건.
양념장/ 유기농 간장, 볶은 흰깨가루,볶은 검정깨 가루, 풋고추 과일효소에 재운것, 참기름, 파

이것이 자연에서 얻은 작은 행복~민들레 밥상.

민들레 차/ 민들레 꽃대, 뿌리, 파뿌리 말린 것


민들레를 뿌리 그늘에서 말린 것 30~40g에 물 1.5리터를 넣고 물이 반으로 줄어들 때까지 달여서
하루 3번에 나누어 마신다. 황달이나 간경화증을 치료함.
파뿌리 넣은 민들레 차는~ 1년동안 감기를 예방하는 차원에서 마신다. 


31th March 2009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티스토리 툴바